기관소개

"생명존중, 사랑실천"
포항생명의전화
급변하는 산업화의 물결속에 포항지역이 대도시의 성격을 띠고 발전하며 국제항으로 발돋움하는 가운데 도시의 위기와 질병, 인간소외 현상과 각종범죄를 예측하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교회가 지역사회를 위한 본래의 사명(나눔과섬김과돌봄)을 지역사회 속에서 연대하며 수행하여야 할 필요성을 절감하게 되었고, 1989년부터 이 운동을 위한 구성과 작은모임 (성장상담회) 을 가지고 준비해오다가 1992년 8월 범시민적인 조직과 운영을 위해 포항 제일교회에서 정식으로 발족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1993년 한국 생명의전화 전국위원회로부터 12번째 지역센터로 인준을 받게 되었습니다.
2019년 1월15일 사단법인 포항생명의전화로 새롭게 출발, 24시간 위기전화상담, 자살예방교육, 가정폭력예방교육 및 각종상담을 통해 생명존중의 가치를 지역사회에 지속적으로 펼치며 성장해나가고 있습니다.
"생명존중, 사랑실천"
생명의전화이야기
생명의전화는 호주 시드니의 중앙감리교회 알렌 워커 Alan Walker 목사에 의해 시작되었습니다. 늦은 밤, 설교를 준비하고 있던 알렌 워커 목사에게 한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큰 빚을 지게 되어 깊은 절망에 빠진 청년, 로이 브라운이었습니다.
목사는 자신의 앞날을 걱정하며 괴로워하는 그의 이야기를 듣고 위로와 조언을 건넸습니다. 하지만 그는 끝내 가스가 가득찬 방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 사건으로 알렌 워커 목사는 큰 충격을 받았고 우리 주변의 수많은 사람들이 힘든 시간을 겪고 있으며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기 위해서 도움이 필요할 때 언제든 요청할 수 있는 창구가 무엇이 있을까 고민했습니다.어느 날 새벽 2시, 한 여성이 전화를 걸어 울먹이는 목소리로 도움을 요청했고 알렌 워커 목사는 로이 브라운과의 마지막 통화를 떠올렸습니다.
그녀는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알렌 워커 목사에게 1시간 넘게 자신의 힘든 마음을 털어놓았고, 그는 단순한 고민상담이 아닌 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전화라고 생각하여 최선을 다해 상담했습니다. 다음날, 그녀가 찾아와 자신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깊이 공감해준 일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표했습니다.

이 일을 통해서 알렌 워커 목사는 전화로 많은 사람들에게 살아갈 힘과 용기를 줄 수 있다고 확신했고 전화상담 사업을 구상하여 자신이 시무하고 있는 교회에 제안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반대에 부딪혔으나 끈질긴 설득으로 받아들여졌고 적극적으로 사업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시작된 도움의 손길은 매스컴을 통해 더욱 확대되며 1년 동안 10만 달러 이상의 기금이 모금되었습니다.1962년 6월, 전화상담센터를 설립하였고 제1회 전화카운셀러 훈련으로 120명의 상담자를 양성하였습니다.
하루 4교대로 운영된 전화상담은 호주의 다른 도시를 넘어 점차 세계 각국으로 확대되었습니다.

포항생명의전화는 1989년3월 포항제일교회주관 생명의전화설립추진위원회가 결성되었고 1993년 2월 생명의전화상담전화개통을 시작으로 26년을 포항지역의 민간자살예방기관으로 지역사회의 건강한 마음을 가꾸기위한 역할을 굳건히 감당하며 오늘에 이르게 되었습니다.